A.I. 632: Design Around Table

기간: 2020. 01. 13(월) – 02. 12(수)
장소: 무등갤러리, 광주

주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주관: 광주광역시 동구(무등갤러리), 토탈미술관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국토교통부, 광주광역시
협력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아시아 문화원

큐레이터: 신보슬, 이승아
협력큐레이터: 노세환
코디네이터: 이하은

참여작가:
김동현, 김해인, 미디다이스, 안드레아 슈레겔, 옹 키앙 펭, 이재욱, 이조흠, 이주은, 전석환, 진시영, 최병석, 최영준x박진현, 해미 클레멘세비츠, 홍범

올더스 헉슬리는 1932년 <멋진 신세계>라는 소설에서 과학 문명이 극도로 발달한 미래의 디스토피아적 세상에 대하여 언급하였다. 소설 상의 시간은 A. F. 632년 즉, 핸리 포드의 탕생 이후 632년으로 서기 2496년, 하나의 통일된 정부의 통제하에서 모든 것이 포드주의에 따라 자동생산되고, 극도로 발달한 기계문명에 의해 철저하게 통제되는 계급사회를 그리고 있다.

프로젝트 <AI632> 에서는 워크숍 전시의 참여자들이 예술가들고 함께 인터넷 발명 이후(After Internet)의 미래사회를 그려가는 과정을 고민해본다. 헉슬리는 그의 소설<멋진 신세계>을 통해 암울한 디스토피아적 미래 세계를 그려가고 있으나, 본 프로젝트에서는 인터넷의 발명 이후 공유, 창작, 협업, 지속가능성 등과 같은 키워드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예술 창작활동과 예술가들의 적극적인 개입을 통해서 보다 가까운 미래에 대해 함께 연구하고 대안을 마련해보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 더불어 전시의 과정과 현장을 오픈하는 새로운 플랫폼의 전시를 제안, 사회변화의 가능성을 모색해보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