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미디어아트플랫폼 G.MAP 개관전
《디지털 공명》


전시기간:
제1, 2, 4전시실 / 2022.03.30 – 06.29
제3전시실 / 2022.03.30 – 2023.03.29
전시장소: 광주미디어아트플랫폼(G.MAP)

전시기획: 이승아, 김정연
전시기획보조: 김맑음, 문현정
주최: 광주광역시
주관: 광주시립미술관
운영: 이지위드, 유아트랩서울
후원: 주한 퀘벡정부 대표부
협력: MUTEK 몬트리올

참여작가:
김안나, 마크 리, 벤자 크라이스트+ISSS, 아키히코 타니구치, 정정주, 청시엔유, 라파엘 로자노-헤머, 로렌스 렉, 모라카나, 박상화, 장진승, 팀보이드, 권두영, 노진아, 다니엘 이레기, 바론 란텐느, 사샤 스파찰, 안드레아스 슐레겔, 유거 조, 고휘, 사브리나 라떼 (14개도시, 총 21명 국내외 예술가)

이 전시는 대한민국 사회, 문화, 역사, 예술의 거점 지역인 광주시의 GMAP 센터 개관을 맞아 국내외 예술가들의 지속적인 네트워크 활동을 위한 중장기적 프로젝트를 지향하고 있다. 더불어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로서 해외 파트너 국가와의 문화협력 사업을 통해 지역 예술가를 포함한 한국 예술가들을 국제 무대에 소개하고 예술가, 기획자들 간의 포럼과 워크숍, 학제간 교류 등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장기적인 비전과 포석을 준비하기 위한 다층적 논의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동시대 디지털 문화와 현상을 고찰하는 전시를 제안하고자 한다.

동시대 디지털 미디어와 미디어 담론에 관한 심도 있는 연구와 실험을 바탕으로 다각적인 질문과 시각을 전시 형태로 연결하고자 한다. 또한 전시의 주제인 동시대의 디지털 공명(Digital Resonance) 담론에 초점을 맞추어 새로운 과거와 현재, 미래가 대면하고 상호작용하는 현상을 고찰하고, 어떠한 태도를 가지고 미래의 예술에 접근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심층적인 질문을 제안하고자 한다.

Gwangju Media Art Platform G.MAP Inaugural
《Digital Resonance》


Exhibition:
30 Mar.–29 Jun. 2022@Gallery 1, 2 & 4
30 Mar.–29 Feb. 2023@Gallery 3
Venue: Gwangju Media Art Platform

Curators: Seungah Lee, Jyeong Yeon Janice Kim
Assistant Curators: Malgeum Kim, Hyunjung Moon
Host: Gwangju City
Organizer: Gwangju Museum of Art
Exhibition Operation: EASYWITH, Urban Art Lab in Seoul
Sponsor: Offices of the Quebec Government in Seoul
Collaboration: MUTEK Montreal

Artists:
Anna Kim, Marc Lee, Venzha Christ+ISSS(Indonesia Space Science Society), Akihiko Taniguchi, Jeong-ju Jeong, Cheng Hsien-yu, Rafael Lozano-Hermmer, Lawrence Lek, MORAKANA, Snagwha Park, Jinseung Jang, teamVOID, Dooyoung Kwon, Jinah Roh, Daniel Iregui, Baron Lanteigne, Saša Spačal, Andreas Schlegel, Yuge Zhou, Kohui, Sabrina Ratté (14 Cities 21 International & Korean Artists)

The exhibition aims to be a long-term project for continuous networking activities of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taking the opportunity to inaugurate the GMAP(Gwangju Media Art Platform) in Gwangju, a hub for society, culture, history, and art in Korea. In addition, as one of the UNESCO media art creative cities, Gwangju endeavors to introduce Korean artists, including local artists, to the international art scene through cultural cooperation projects with international partner cities and provide opportunities for forums, workshops, and interdisciplinary exchanges for them. To this end, the project proposes recognizing the necessity of multi-layered discussions and preparing for long-term vision and paving stones and examines contemporary digital culture and phenomena.

Therefore, based on in-depth research and experiments on contemporary digital media and media discourse, the project intends to pose questions and perspectives in the form of exhibitions. Focusing on the discourse of digital resonance in contemporary art, the exhibition examines the phenomenon of interaction between the past, present, and future through new media tools, and proposes in-depth questions about how to approach future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