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웹사이트 www.omaf.kr
네이버 사전예약 링크 booking

전시기간 2021. 9. 09(목) – 9. 12(일) (5pm – 9pm) 
전시장소 문화비축기지 T1, T2, T2(야외공연장), T4, T5

공동디렉터 이승아, 김정연 
객원큐레이터 허대찬(한국), 펠린 우란 Pelin Uran(터키), 우다퀀 Wu Dar-Kuen(대만) 

보조큐레이터 임휘재
전시 코디네이터 김맑음, 문현정
디자인 강경탁 (a-g-k)
전시디자인 kkrkdk

참여작가
김태은, 김형중, 노치욱, 박정호, 아톰앤비츠, 안성석, 윤제호, 이설, 이주행, 전석환, 전지윤, 정기훈, 최병석, 팀보이드, 함준서 (국내 15명) 수(Su), 우치유(Wu Chi-Yu), 천완전(Chen Wan-Jen, 청시엔유(Cheng Hsien-Yu), 황웨이슈엔(Huang Wei-Hsuan), 오잔 아탈란(Ozan Atalan), 키렘 오잔 바이라크타르(Kerem Ozan Bayraktar), 피냐르 욜다스(Pinar Yoldas), 사브리나 라떼 (Sabrina Ratté), 프랑수와 퀘비용(François Quévillon), 르 데제르 모브(Le Désert Mauve), 안드레아스 슐레겔(Andreas Schlegel), 여시윤(Yeo Shih Yun), 티리 카나누룩(Tiri Kananuruk), 국외 14명 (총 33여명 국내외 작가 참여)

주최 OMAF조직위원회 
주관 유아트랩서울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서울문화재단
협력 서울문화비축기지, 주한퀘벡정부대표부, MUTEK 몬트리올, Pluritopia (한국문화예술위원회xNational Arts Council Singapore)

<< 디지털 아우라 >>

발터 벤야민은 아우라를 상실한 기술복제시대의 예술작품과 복제라는 행위에 대해 논한 바 있다. 그는 아우라가 어떤 사물이나 대상만이 지닌 비물질적인, 또는 영적인 가치로서 기술매체를 통해 생산되는 복제는 이러한 아우라를 상실한다고 보았다. 하지만 21세기 현재, 디지털 미디어 시대에는 원본이 존재하지 않는다. 원본에 기대지 않는 자기 복제와 모방이 가능한  디지털 세계는 물질세계의 가치나 판단 체계와 전혀 다른 새로운 인식체계를 요구한다. 지금 우리는 물질세계와는 차별화된, 비물질적 디지털 세계에서만 감각할 수 있는 비물질적 대상과 초감각적 경험에 닿아있다. 이 지점에서 다시금 예술에 대한 경험 총체중 대표주자로서 벤야민의 아우라가 소환된다. ‘디지털 아우라’는 물질세계와 비물질적 세계, 실제 세계와 가상 세계를 구분하는 개념이며 동시에 인간의 상상을 초월한 사건과 현상이 인간과 만나는 지점이다. 

디지털 미디어 시대의 예술도 인간의 변화하는 인식체계에 따라 변화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수순이다.  제한된 시공간 속에서 예술 작품을 감각적으로 경험하는 전통적인 예술 경험과 판단의 형식은 이미 변화를  겪고 있다. 근래 등장한 다양한 기술기반 예술은 기존의 예술 창작이나 경험과는 차별화되는 새로운 경험과 그에 근간한 판단 체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시대는 이러한 새로운 실험의 등장을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날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디지털 미디어 기술의 발달은 다양한 형태로 인간의 감각에 영향을 미쳐왔다. 게임 및 영화 등 미디어 산업에서 VR(Virtual Reality), AR(Augment Reality), MR(Mixed Reality), XR(Extended Reality), 햅틱(Haptic)기술은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인간의 새로운 감각을 자극하고 나아가 확장된 가상공간 내의 새로운 소통 맺기를 가능하게 했다. 더불어 이러한 환경과 생태계 내에서는 인간뿐 만이 아닌 다른 종(로봇, 머신, 인공지능 등)이 등장하며 이들이 함께 물리 공간에서 탈피, 더 넓은 확장환경 안에서 접점을 이루며 시공간적 변화 속에서 몰입과 체화 등 다양한 확장경험을 하고 있다. 이것이 곧 디지털 아우라의 경험이며 인간을 비롯, 인간 외 대상과의 소통, 관계맺기, 상호작용은 디지털 시대 이전의 것과는 분명 다른 삶과 환경을 맞이하는 바탕이 될 것이다. 예술작품의 아우라를 찾아, 영적・정신적 경험을 찾아 성지순례를 진행하던 인류는 디지털 미디어 세계 속 새로운 인류로 진화하고 있으며 ‘디지털 아우라’는 이를 확인하고 가능성을 제기할 현상이자 패러다임으로서 이야기될 수 있을 것이다.

Dates September 9 – 12,  2021
Venue Oil Tank Culture Park, Seoul, Korea (Tank 1, 2, outdoor theatre & 4, 5)

Director/Curators Seungah Lee & Jyeong-Yeon Kim  (Korea) 
Guest Curators Daechan Heo (Korea), Wu Dar-Kuen (Taiwan), Pelin Uran (Turkey) 

Design Gyeongtak Kang(A-K-G)
Exhibition Design kkrkdk

Participating Artists
Atom&Bits, TeamVOID, Sungseok Ahn, Byungseok Choi, JiYoon Chun, Seokwhan Chun, Jun Seo Haam, Kihoon Chung, Hyungjoong Kim, Tae-Eun Kim, Joo-Haeng Lee, Seol Lee, Chiwook Nho, JeongHo Park, Jeho Yun (Korea) Yeo Shih Yun (Singapore), SU, Wu Chi-Yu, Chen Wan-Jen, Cheng Hsien-Yu, Huang Wei-Hsuan (Taiwan), Sabrina Ratté, Francois Quévillon, le désert mauve (Quebec, Canada) Ozan Atalan, Kerem Ozan Bayraktar, Pinar Yoldas (Turkey), Tiri Kananuruk (Thailand), Andreas Schlegel (Germany)

Host Open Media Art Festival Organization Committee 
Organizer Urban Art Lab in Seoul

Sponsors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Partners Oil Tank Culture Park, MUTEK Montreal, Offices of the Quebec Government in Seoul, Pluritopia (Art Council Korea x National Arts Council Singapore)

<< Digital Aura >>

Walter Benjamin discussed cloning in the era of technological media, which distinguished between original and replication and lost aura.  Aura believes that cloning produced through technological media as a non-material or spiritual value of only any object or object loses this aura.  However, the original does not exist in the 21st century digital media age. Rather, the digital world, capable of infinite self-replication and imitation, demands a new recognition system that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value or judgment system of the material world. Modern humans seek non-material objects, super-sensory experiences, and digital aura experiences that are not experienced in the material world, i.e., those that can only be felt in the non-material and digital world.  “Digital aura” is a concept that distinguishes the material world from the non-material world, the real world from the virtual world, and at the same time, events and phenomena beyond human imagination meet humans. 

Then, it is natural for art in the digital media era to change according to the changing human perception system.  Traditional art experiences and forms of judgment that sensibly experience works of art in limited time and space are already undergoing changes. Nevertheless, technology-based art is creating new forms and systems of judgment that are completely different from existing art creation and experience. And the post-Covid-19 era is expected to further accelerate the emergence of these new experiments.

The development of digital media technology, which is changing rapidly today, has influenced human senses in various forms. Along with the gaming industry, VR (Virtual Reality), Augment Reality (AR), Mixed Reality (MR), XR (Extended Reality), Haptic technology, etc. stimulate new human senses that have not been experienced before and further enable new communication within expanded virtual space. In addition, the emergence of not only humans but other species (robots, machines, artificial intelligence, etc.) in this environment and ecosystem has enabled the expansion of natural movement from physical space to wider environments, as well as physicalization and immersion. This is the experience of a digital aura, and communication, relationship, and interaction between humans and objects will certainly be the basis for a change differently from before the digital age. And with technological advances, the object of experience will evolve and expand from images, photographs, images, text, etc. to what we cannot imagine. Humanity, which had gone on pilgrimage to the Holy Land in search of an aura of artwork and spiritual experience, is evolving into a new humanity in the digital media world, creating a new pattern of culture and creating a new paradigm called “digital au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