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당모의 作堂謀議: New party, new Party

기간: 2020. 10.30. – 2020.12. 20.  
장소: 공간 TYPE 

주최: 메이디자인
주관: 유아트랩서울
후원: TYPE

큐레이터: 고윤정, 이승아, 임종은, 주은정

참여작가: 
고재욱, 옥정호, 박미라, 이동욱, 송민규

디자인: 강경탁, 메이디자인

TYPE의 문을 여는 전시를 준비하면서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번화한 곳이지만 이렇다 할 문화 공간이 없는 신당동에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 기획자, 연구자들이 함께 소통하며 다채로운 예술 실험을 펼치는 새 장이 마련되었음을 알리고 누구라도 함께 할 수 있는 넓은 장이 되기를 바란다는 기대를 담아 전시 제목을 <작당모의作堂謀議 : New party, new Party>로 정했다. 

본래 작당모의作黨謀議는 무리 짓기를 꾀한다는 뜻으로 패를 갈라 담합한다는 부정적인 뉘앙스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지만 신당동의 ‘당堂’이 한옥에서 방과 방 사이에 있는 큰 마루인 대청을 의미한다는 데에서 착안하여 작당모의作堂謀議로 새롭게 조합했다. 주택의 일부이지만 내부 공간과 외부 공간, 그리고 내부 공간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해주는 매개 공간의 성격을 갖는 마루처럼 TYPE 역시 신당동을 중심으로 안과 밖을 연결해주는 유연한 개방적인 공간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이 새로운 당堂에서 네 명의 기획자(고윤정, 이승아, 임종은, 주은정)와 다섯 명의 미술가(고재욱, 박미라, 송민규, 옥정호, 이동욱)가 만나 첫 무대를 만들었다. 각기 다른 관심사와 개성을 가진 기획자들은 드로잉, 회화, 조각부터 설치, 애니메이션, 영상에 이르기까지 저마다 다른 언어로 다양한 주제를 탐구해온 작가들을 한 자리에 초대했다. 모인 작가들은 각자의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전문 미술가와 아마추어 미술가를 구분하는 기준을 질문하고, 내밀한 밤 시간을 거닐며 다양한 이면과 균열을 채집하고, 풍경의 현상과 운동 에너지를 기호로 변환, 조합하여 정신과 마음의 언어를 시각화하는 실험을 하고, 마술 공연이 펼쳐지는 무대를 빌려 보는 주체와 보여지는 객체 사이에 두 동강이 난 현대인의 분열된 모습을 반추하고, 직접 수집한 사물들을 조합하고 결합하여 다시 매만져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때로는 조곤조곤히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날카롭게 때로는 엉뚱하게 풀어 놓는 이야기들을 듣고 있노라면 어쩐지 내가 살고 있는 세상 이야기, 나의 이야기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기꺼이 말하고 귀 기울여 들어주는 태도가 만드는 이 공감 속에서 새로운 관계와 새로운 이야기가 이어져 나간다면 새 마루 위에 펼쳐진 이 첫 무대는 감히 성공적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Jakdangmoeui: New party, new Party

Period: 30 October – 20 December 2020
Venue: Space TYPE 

Hosted by May Design
Organized by Urban Art Lab in Seoul
Sponsored by TYPE

Curators: Yoonjung Ko, Seungah Lee, Jongeun Kim, Eunjung Ju

Participating Artists:
Jaewook Koh, Jungho Oak, Mira Park, Dongwook Lee, Min-gyu Song

Design: Kyungtak Kang, May Design

In preparation for the Space TYPE’s opening exhibition, the exhibition was titled “New Party, New Party” with the expectation that, now that a new venue has been set up in Sindang-dong where there are many people coming and going but without significant cultural space, there is a new chapter in which artists, curators, and researchers from various fields communicate and conduct various art experiments together.

Originally, Jakdangmoeui is often used as a negative nuance to form a group, but it was newly combined to with the idea that ‘Dang’ in Jakdangmoeui actually means Daecheong, a large floor between rooms and rooms in Korean traditional house. Just like a floor that is part of a house with the nature of a medium that organically connects interior, exterior, and interior spaces, Space TYPE is believed to be a flexible, open space that connects inside and outside centered on Sindang-dong.

In this new party, four curators (Go Yoon-jung, Lee Seung-ah, Lim Jong-eun, and Joo Eun-jung) and five artists (Go Jae-wook, Park Mira, Song Min-gyu, Ok Jeong-ho, and Dong-wook Lee) met to create the first stage.  Curators with different interests and personalities invited artists who have explored a variety of subjects in different languages, from drawings, paintings and sculptures to installations, animations and videos. The gathered artists tell their stories.Asking the criteria for distinguishing professional and amateur artists, walking through intimate nights, collecting various backsides and cracks, converting and combining landscape phenomena and kinetic energy into symbols, and experimenting to visualize the language of heart and mind echoing the fragmented figure of modern people between the stage where magic performances take place and the objects shown, and combining objects collected in person to give new meaning. Sometimes quietly, sometimes seriously, sometimes sharply, sometimes erratic, I don’t think it’s much different from the story of the world I live in. If new relationships and new stories continue in this sympathy created by the willingness to speak and listen, we can dare say that this first stage on the new floor is a succ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