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hird Print <호모 아키비스트 ; 작가의 개입>

기간: 2018. 05. 30(수) – 2018. 07. 31(화) 
장소: 도잉아트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라살예술대학교 (Lasalle College of The Arts), National Art Council Singapore

큐레이터: 이승아, 유릭라우

참여작가: 권기수, 권오상, 김기라, 김도균, 김신일, 김지민, 노상준, 이세현, 이준, 최수앙, 최원정, 최호철, 홍경택, Ezzam Rahman, Justin Lee, Lim Shengen, Weixin Chong, Yeo ShihYun, Urich Lau

이번 두 번째 The Third Print의 주제는 ‘기록’이다. 인류가 탄생하면서부터 기록은 여러 가지로 진화되어왔다. 문자가 발명되기 전 인류는 알타미라 벽화와 같은 그림을 통해 일상을 기록하였고, 활자 발명 이후에는 목판, 금속판 등의 기술을 통해 기록을 하는 등 끊임없이 그 노력은 지속되었다. 잊지 않기 위한 단순한 개인적인 기록부터 정보의 공유를 위한 기록, 방대한 양의 문서를 분류, 보관하기 위한 기록에 이르기까지 역사와 함께 그 흐름은 사적, 공적인 이유로 점점 더 발달되고 있다. 예술가들은 독창적인 에고이스트들이다. 무수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작품을 제작하는 예술가들도 있을 것이고, 종이 한장에 모든 알고리즘을 표현해내는 예술가들도 있을 것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그들의 적극적인 개입을 통한 주관적인‘기록’의 과정을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이 전시가 디지털 시대의 ‘기록하는 인간’, 호모 아키비스트로서의 예술가들의 기억과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The Third Print <Homo Archivist; The Artist’s Intervention>

Periods: 30 May – 31 July 2018
Venue: Dohing Art

Supported by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Curators: Seungah Lee, Urich Lau

Participating Artists: Kisoo Kwon, Osang Gwon, Kira Kim, KDK, Shinil Kim, Jeemin Kim, Sangjun Roh, Seahyun Lee, Zune Lee, Xooang Choi, Wonjung Choi, Hochul Choi, Kyoungtack Hong, Ezzam Rahman, Justin Lee, Lim Shengen, Weixin Chong, Yeo Shih Yun, Urich Lau

The second theme of The Third Print is ‘Archiving’. Since the birth of mankind, documentation has evolved in various ways. During the ancient times, before written text was invented, human beings documented everyday life for memory by using paintings or drawings such as Altamira murals. After the invention of type, efforts to record and document were continuously made through the usage of techniques, such as wooden block print or etching print. From a simple personal documentation intended to not forget certain memories to the sharing of information and to the uses of technology and methods in storing documents and information, documentation methods have been developed for private and public reasons. Artists are creative egoists. There may be artists who create work by collecting an enormous amount of data; some artists may be able to express all algorithms on a single paper. Through this exhibition, it will be possible to observe the process of subjective ‘documentation’ through the artists’ active interven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