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의 프린트: 뉴 콤비네이션

기간: 2021. 5. 11. (화) – 6. 5. (토)
장소: 명주예술마당, 강릉, 강원도

주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주관: 강릉문화재단, 유아트랩서울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큐레이터: 이승아
어시스턴트 큐레이터: 임휘재

참여작가
강중섭, 권오상, 권오신, 김기라, 김나훔, 김영훈, 김지민, 노진아, 도디 타바(Dodi Tabbaa), 마리사 토레스(Marisa Torres), 문형민, 박상현, 박치호, 배철, 손정선, 쉥겐 림(Shengen Lim), 심규동, 안세은, 오미아, 이동욱, 이주은, 임선희, 저스틴 리(Justin Lee), 정명국, 최수앙, 허정원 (한국작가 22명, 해외작가 4명)

판화는 일반적으로 그림, 글씨 등으로 새긴 판을 이용하여 종이에 인쇄하는 시각예술기법과 그 결과 만들어진 작품을 의미한다. 모노타이핑 (Monotyping)과 같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여러 번 인쇄하여 복제가 가능하다. 인쇄된 각각의 작품은 회화의 작품과 달리 쇄(刷)라 불리며 다른 장르에 비해 특히 매체적인 특성을 고수함과 동시에 다양한 판의 기법을 통해 “찍어내는” 판화의 고유영역을 지켜왔다.

한편, 문화적 성장과 테크놀로지의 발달로 인하여 예술에도 변화가 생겼다. 장르와 영역의 구분이 모호해지고, 특히 테크놀로지의 발달은 판화의 재료와 기법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다른 장르의 예술가들이 판화기법을 이용해서 독창적인 작품을 만들기도 하고, 판화만을 고집하고 에디션을 중시하였던 전문 판화가들이 새로운 기법과 방법들을 응용해 본인의 방식으로 1장 의 판화를 찍어낸다. 과거의 모노타이프라는 장르가 하나의 트렌드로서 Monotypes, Collotypes, Cast prints, Gum printing, Cliche Verre, Blueprints, Brown Sepia prints, Embossed Lead Images, Cast Plate Intaglio (Printmaking: History and Process by Donal Saff and Deli Saciloco 책에서 발췌)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되었다면, 현재의 예술가들과 판화가들은 또 다른 새로운 방식 (The Third Print)의 모노타이프 혹은 에디션의 형식과 기법을 빌어 판화의 정체성을 내포한 더 넓은 영역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The Third Print> 전시는 기존의 판화가 가지고 있었던 ‘에디션’ 이라는 전통에서 벗어난 모노프린트, ‘판화를 주매개로 하지 않은 예술가들의 프린트 작업‘이라는 발상을 통해 새로운 전시방안을 모색했었다. 두 번째 <The Third Print: 호모아키비스트>가 ‘기록’ 이라는 관점에서 예술가들의 아카이빙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작업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주관적 수집을 통한 확장된 프린트의 개념으로 판화 전시를 조금 더 구체화하여 제안하였다면 3번째 전시 <The Third Print 인 여수: 숨은판화찾기>는 판화의 정체성을 포함한 더 넓은 영역으로서의 가능성을 실험하는 자리였다. 작가들이 작품 속에 숨겨놓은 판화를 찾아냄과 동시에 새로운 복합 판화로서 장르 간 경계를 무너뜨리고 확장 판화로서 여러 가지 실험에 기반한 (3D, 인터랙티브 설치, 캐스팅, 레이저 부조판화 등이 추가되었음) 판화들을 소개하였다.

이번 전시 <The Third Print: 뉴 콤비네이션>에서는 다-장르간 혼합매체를 활용한 판화, 혹은 사용하지 않았던 새로운 재료들을 다시 활용해 보고,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판화 영역이 가진 고유의 “찍어내는 개념”으로부터 탈피 혹은 확장해서 꼴라그래피, 스티치 등의 기법적인 확장과 더불어, 라이팅, FRP등 재료의 확장된 부분도 함께 제안한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판화의 변형, 변화, 조합, 확장, 시도, 도전 등의 키워드로 흥미로운 작품들 안에 숨겨진 다양한 판화를 발견 하고, 개별 작품 안의 들어있는 각각의 ‘쾌’를 찾아볼 수 있다. 사실 예술 작품은 너무 다양하기 때문에 그것들을 제공하는 ‘쾌’ 역시 꼭 어떤 ‘즐거움’을 의미한다기보다는 예술작품을 통한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경험하게 되는 순간을 의미 하는 것이 더 적절하다. 어떤 작품은 비통하게 하거나 멜랑콜리하게 하기도 하고, 또 어떤 작품들은 열광적인 기분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혹은 두려움과 경탄, 유쾌함과 흥분, 웃음과 슬픔의 눈물, 공포와 노여움 등의 다양한 판화들의 시각, 촉각, 공감각적인 경험을 통해 이번 전시가 우리의 감성(emotion)과 지성을 끌어들일 수 있는 판화의 새로운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이승아 | 문화연구)

The Third Print: New Combination

Periods: 11 May – 5 June 2021
Venue: Myungju Art Center, Gangneung, Gangwon-do

Organized by
Korean Culture and Arts Centers Association, Gangneung Culture and Arts Foundation, Urban Art Lab in Seoul
Supported by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Korea Sports Promotion Foundation

Curator: Seungah Lee
Assistant Curator: Hwijae Lim

In general, printmaking refers to a visual art technique that prints a plate engraved with pictures and letters on paper and the artworks created by such technique. Unlike paintings, prints can be duplicated multiple times, except for special types like monotypes, and those duplications are called ‘editions.’ Printmaking has unique characteristics coming from the mediums and techniques as compared to other technical applications and the various methods of using ‘plates and prints’ can be considered unique ways of ‘printing.’

On the other hand, changes were made in art thanks to cultural growth and technological development. Distinctions that separated genre and other realms became blurry, and technological development heavily influenced materials and techniques of printing. Numerous artists, who used to prioritize printmaking and keeping their editions, created original artworks by blending printmaking with novel techniques and methods to create a single edition in their own ways. Compared to the past in which monotypes as a trend resulted in various methods, including Monotypes, Collotypes, Cast prints, Gum printing, Cliche Verre, Blueprints, Brown Sepia prints, Embossed Lead Images, Cast Plate Intaglio (‘Printmaking: History and Process’ by Donal Saff and Deli Sacilotto), contemporary artists now present a new potential that allows them to expand in a larger realm while retaining the identity of printmaking by utilizing a novel type of monotype called The Third Print.

The first exhibition The Third Print explored a new exhibition through the idea of a monoprint that deviated from the tradition of ‘edition’ that the conventional prints had, and the print work of the artists who have not used print as their main medium. And while the second exhibition The Third Print: Homo Archivist introduced issues based on artists’ archive data with ‘recording’ as a point of view and suggested that printmaking exhibitions be held with an expanded concept of printmaking via a very subjective form of collection, the third exhibition The Third Print in Yeosu: Finding Hidden Prints served as an exhibition that tested the potential of printmaking to expand further while keeping the identity of printmaking technique. By allowing the audiences to find prints hidden in the artists’artworks, and introducing expanded versions through the process of dismantling borders between different genres, the exhibition also introduced complex printmaking editions that were based on various experiments (including 3D, Interactive installation, Casting, Laser Relief Print).

This new exhibition The Third Print: New Combination will feature printmaking that includes mixed media from multiple genres and present the usage of novel materials that were previously unused. It will also not only present the escape from the intrinsic concept of ‘printmaking’ and expand into new techniques such as collagraphy and stitching, but also introduce a more expansive usage of materials such as lighting and FRP. Audiences visiting the exhibition will be able to find various prints hidden in artworks with the keywords of printmaking such as transformation, change, combination, expansion, attempts, and challenges, and experience the individual ‘pleasures (kwae)’ included in each artwork. As artworks are so diverse, it’s better to note that the ‘pleasures (kwae)’ they provide signifies not only certain ‘joy’ but also certain ‘catharsis’ that could be experienced through exhibited artworks. Some may cause the audiences to feel despair or melancholy, while others may create passionate feelings. Through the visual, tactile, and synaesthetic experiences that spark feelings like fear, astonishment, happiness, excitement, tears of joy and sadness, fear, and wrath, this exhibition hopes that printmaking art could be served as a new platform to elevate the audiences’ emotion and intellect.(Seungah Lee | Cultural Studies)